중국, 세계를 지배할 수 있을까? > 신비/기적/예언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신비/기적/예언

중국, 세계를 지배할 수 있을까?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식탐험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요원 댓글 7건 조회 2,577회 작성일 10-10-10 16:51

본문

"유일한 강대국으로 부상할 것" vs "내부적 개혁요구 직면"

buy_0528.gifpre_0528.gif

'중국'이라는 존재만큼 한민족의 유전자에 오랫동안, 그리고 또렷하게 새겨진 화두(話頭)는 없다. 어떻게 하면 거대한 중국에 흡수되지 않고 평화롭게 살아가느냐는 문제는 당(唐)의 100만 대군과 맞닥뜨린 고구려의 연개소문에서부터 중공군의 참전으로 다시 서울을 빼앗긴 이승만에 이르기까지 우리 옛 지도자들이 당면했던 난제(難題)였다. 그리고 이 화두는 TV와 자동차를 한대라도 더 팔기 위해 "니 하오"를 외치는 오늘날의 한국 기업인이나 북핵·천안함·한미 연합훈련 등에서 중국의 태도를 살피는 정부에도 똑같이 유효하다.

원자바오 중국 총리는 이렇게 말했다. "우리 중국인들에게 19세기는 치욕의 시대였고, 20세기는 회복의 시대였으며, 21세기는 우리의 우수성을 떨치는 시대가 될 겁니다." 그의 말처럼 지난 세기 '도광양회(韜光養晦·재능을 감추고 어둠 속에서 힘을 기른다)'의 전략으로 국력을 키운 중국은 이제 세계를 향해 포효하기 시작했다.

그렇다면 다시 우뚝 선 이 '거인'이 세계를 지배하는 날은 올 것인가. 이 질문에 대해 영국의 국제관계 전문가인 마틴 자크는 "예스", 오스트리아 출신의 종군기자 에릭 두르슈미트는 "노"란 대답을 각각 내놓는다.

베이징 인민(人民)대학의 초빙교수를 지낸 자크는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면'(원제: When China Rules the World)이라는 책에서 유럽의 중국관을 비판한다. '중국의 부상은 경제적 측면에 국한될 것이고, 중국은 적당한 때 서구식 국가가 될 것이며, 국제사회는 앞으로도 지금의 모습을 유지할 것'이란 가정이 모두 잘못되었다는 것이다. 중국은 놀라운 경제발전에도 불구하고 서구식 국가가 되기는커녕 독자적 문명권으로 중화사상이라는 정체성을 유지하는 것은 물론, 동아시아 국제질서를 자국의 영향력 아래 재편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자크는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중국은 경제성장을 지속하면서 (미국과 함께) 양대 강국으로 부상하거나 궁극적으로 유일한 세계 강대국으로 부상할 것이라는 전망을 뒤집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단언한다.

중국 공산당의 미래에 대해 서방 학자들이 대체로 어둡게 보는 것과 달리 자크는 "중국을 성공적으로 변모시켜 높은 지지를 받는 공산당은 앞으로 20년 이상 계속 집권할 것"이라고 예측한다. 그뿐 아니라 중국식 정치는 서구 정치모델의 대안으로 떠오를 것이며, 중국의 유교적 도덕관이 가치관 경쟁의 중심에 서고, 소프트파워로서의 중국 문화, 중국 음식, 중의학 등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한다. 헤게모니가 미국에서 중국으로 이동하면서 '중국 천하'가 온다는 것이다.

이처럼 국제질서에 지각변동을 일으키는 중국은 앞으로 세계를 어떻게 다룰까. "중국은 적절한 때가 오면 막강한 군사력을 확보할 것이지만, 향후 50년 동안은 특별히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을 것이다. 반면 중국이 다른 곳보다 더 고도의 문명을 갖고 있다는 수천 년의 '우월의식'은 분명히 표출될 것이다. 특히 동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를 대하는 태도에서 중국인의 우월의식이 위계질서와 결합되어 나타날 것이다."

저자는 이러한 우월의식이 동아시아에서 '조공제도'와 같은 불평등 관계를 불러올 수 있다고 지적한다. 그의 예측이 맞는다면, 한국도 앞으로 중국의 영향권에 편입된다는 얘기가 된다. 그리고 외교안보 등에서 그런 조짐은 이미 나타나고 있다.

'용의 유전자'(원제: BEWARE THE DRAGON China:1,000 Years of Bloodshed)에서 두르슈미트는 다른 시각으로 중국을 본다. 그는 "어떤 특정한 정치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라면 인류의 절반 정도를 희생할 수도 있을 것"이란 마오쩌둥의 말을 인용하면서, 중국을 '주변의 다른 문명 세력들과 주기적으로 충돌하며,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희생자를 내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나라'로 규정한다. 중국이 국경선을 넘어 전쟁에 나설 때면 공격성과 전투력에서 탁월한 실력을 발휘했다는 것이다. 저자는 칭기즈칸의 잔혹한 유라시아 정벌, 명나라 때 정화(鄭和)의 아프리카 대원정, 20세기 중반의 6·25전쟁 개입, 우수리강에서 벌어진 소련과의 충돌을 검토한 뒤, 이렇게 경고한다.

"베이징의 야심적인 군(軍) 현대화 계획과 점차 강해지고 있는 민족주의는 주변국들에 불안감을 안겨주면서 주변지역의 안정을 해칠 것이다. 특히 중국은 태평양에서 미국을 몰아낸 뒤, 새로운 맹주가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두르슈미트는 중국이 초강대국이 될 것이라는 전망에 동의하지만 그 과정에서 두가지 도전에 직면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나는 미국·러시아·일본이 중국의 전횡을 보고만 있지는 않을 것이란 점이다. 다른 하나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한 내부로부터의 개혁요구이다. 그는 "중국의 경제가 다원화되는 오늘날 전체주의적 일당체제를 유지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지금 당장은 중국의 젊은이들이 자본주의 체제를 향해 달려가는 것에 몰두하고 있지만, 그들이 민주적인 정치체제 속에서 인권과 자유와 법치를 요구할 때가 곧 닥칠 것이다"라고 지적한다. 그는 또 "중국의 부가 증가하면서 부패가 최고조에 달하고 범죄가 증가하며 사회안전망이 와해되자 인민들이 항의하는 사태가 이어졌다"면서 "중국은 내부적으로 어려운 도전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한다.

두 책은 2008~2009년에 쓰여 최근 상황을 반영하지 못하거나 개인의 시각을 강조한 부분도 눈에 띈다. 자크의 책에서 '저임금 시대가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거나 '중국은 대양해군을 양성할 계획이 없다'는 부분은 오늘날 중국의 실체와 다른 내용이다. 두르슈미트는 젊은 세대의 민주화 역량을 과대평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그럼에도 두 저자의 논리는 중국이란 거인과 영원히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야 하는 한국인에게 유용한 분석의 틀을 제공한다.

중국이 세계를 지배하면
마틴 자크 지음|안세민 옮김|부키|620쪽|2만5000원
용의 유전자
에릭 두르슈미트 지음|이상근 옮김|세종서적|575쪽|2만5000원

조선일보 / 지해범 중국전문기자 hbjee@chosun.com" target="_blank" rel="noreferrer noopener">hbjee@chosun.com
http://book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10/09/2010100900211.html

추천5
Loading...

댓글목록

지식탐험자님의 댓글

지식탐험자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요원 작성일

      <p>책광고 아니니까 오해하지 마세요.    향후 중국의 패권화가 가져올 수 있는 예상을 적은 내용이기에 우리 론건맨 회원님들이 참조하시라고 옮겨 온 것 뿐입니다. </p><p>중국이란 대국이 동북아시아에서 패권국가가 되었을 때 과연 어떤 상황이 발생하고 그 세력권하에서 우리같은 작고 힘없는 나라가 어떤 상황에 직면할 지 인지하시기 바람니다. </p><p>결국 중국의 패권국가화는 필연적으로 한반도 국가가 다시금 군신관계의 관계하에 놓인다는 것을 뜻하며 그런 관계를 촉진하는 것이 남북분단일 수 있고 변형된 민주주의에 의한 우리끼리의 분열에 의한 것일 수 있습니다.    물론 남북분단이 끝나고 통일이 된다해도 그 혼란을 잠재우고 낙후된 북한지역을 먹여살려가며 다시금 도약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자원과 시간.  그리고  위대한 지도자의 등장이 필요합니다.</p><p>하지만 지금도 그런 지도자가 존재치 않는데 통일 후 라고 그런 지도자가 등장하리라고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왜냐면 우리나라 근성이 위대한 지도자의 탄생을 허락하지 않는 않는 독특한 특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아마도 이런 현상은 반도국가의 한 특성이라고 생각합니다만...  정말로 신기하게도 저마다 잘나서 타인의 장점과 성공을 인정하지 못하는 못된 국민성에 기인한다고 봅니다. </p><p>현명한 지도자는 나타나지 않고 한민족의 특성상 분열적인 국민성을 보이고...  그러다 보니 이웃나라의 성장과 간섭.  그리고 못된 행위에 제대로 대처를 하지 못하는 역사적 특징이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결국 중국에는 군신관계.  일본과는 항상 침략당하고 먹히는 관계를 형성하지요.</p><p>국민 개개인이 좀 더 현명해져서 우리나라의 역사를 뒤돌아 보고 어떤것이 옳은 것인지 어떤 것을 피해야 하는지..  좀 된장인지 똥인지 구분할 수 있는 능력이 생겼으면 하는 조심스러운 바램입니다.  </p>

지오네요님의 댓글

지오네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요원 작성일

      <p>중국이 크려면.. 사춘기를 겪어야 하는데 아직 겪지 않은 것이 화근이라면 화근이죠..<br /><br />어떤 나라건 간에 발전하는 과정(산업화..)에서 분배와 역효과(환경오염등..)를 거치면서<br /><br />성장해야 할 시기가 있기 마련입니다. </p><p>일본, 한국은 물론이고 영국, 미국이든 간에 다 어려움을 겪으면서 커온 성장과정이 있었습니다.<br /><br />우리들이 잘 알고 있는 IMF만 하더라도 우리나라는 잘 견뎌서 이겨낸 편에 속하지만, 비슷한 시기에<br /><br />동일한 시련을 잘 이겨내지 못한 몇몇 나라는 다시 후퇴하기도 했지요..</p><p>물론 잠재적으로 중국의 성장은 의심할 여지가 없습니다. 허나 노동운동이나 기본적인 인권신장을<br /><br />문제로 삼는 시기가 곧 올 것인데.. 그때이 추이를 지켜보고 중국의 미래를 예측하는 것이 정확하지</p><p>않을까 싶네요. 지금이야 뭐... 최소한 15년 정도는 지나봐야 윤곽이 나오죠...</p><p>20년 전에 미국의 유수한 석학들이 일본을 평가할때.. 미국을 능가할지도 모를 국가가 될것이다라고</p><p>예측하고 무서워하던 때가 있었지요...</p>

가면라면더님의 댓글

가면라면더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요원 작성일

      지금 중국으로 보았을때 향후 20년 내에 전세계의 모든 것들을<br />장악할 수 있을것 같기는 하지만...<br />그리 머지 않은 시간내에 또다시 뒤쳐지게 될 것입니다.<br />항상 그렇게 반복될 것 같습니다.<br />역사는 돌고 도능거

니맘때로해라님의 댓글

니맘때로해…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요원 작성일

      <p>음모론적으로 얘기하면 </p><p>외계인과 교류하고 있고 프리메이슨이라는 비밀단체가 움직이는 미국이 그냥 묵과할런지....</p>

어항속메기님의 댓글

어항속메기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요원 작성일

      여러분 그래봤자 중국은 하청업체에 불과합니다.<br />값싼노동력이 지금의 원동력일뿐입니다.<br />지들이 날고 겨봤자 결국 국민성을 어쩔수없고<br />미국 일본 유럽에서 조금만 손대고 뒤로 무기 지원해주면<br />나라 찢어지는것 또한 시간문제죠.<br />실컷 이용만 당하다가 개박살날것이 눈에 훤히 보입니다.<br />걱정하지 마세요~

보리수님의 댓글

보리수 쪽지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요원 작성일

      [!--7923|1--]빙고~ 정상적인 식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가 중국을 미래 초강대국으로 생각하겠습니까. 국민성 자체가 너무나 형편없어요. 돈밖에 모르는 열등종자들입니다.사방에 적만드는건 천재적이더군요. 보면 볼수록 정말 머리가 나쁜 민족이란 생각만 듭니다.

Total 1,138건 10 페이지
신비/기적/예언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958 페페로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56 8 11-29
957 검뮤퇴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9 1 02-23
956 먼여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5 15 04-24
955 썰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6 0 10-05
954 미래를보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08 0 06-16
953 불타는필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99 1 02-28
952
바이블 코드 댓글+ 2
선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4 2 01-24
951 지식탐험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9 4 07-16
지식탐험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8 5 10-10
949 멀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7 1 10-23
948 철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2 1 12-03
947 김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0 2 07-24
946 전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9 3 04-27
945 지식탐험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8 1 10-16
944 사진속의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7 1 01-21
943 페페로가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66 1 12-15
942 유중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50 1 12-14
941 드래곤라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7 0 10-31
940 용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3 1 12-15
939 선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1 2 11-28
게시물 검색

회원로그인

구글 OTP 인증 코드 입력

디바이스에 앱에서 OTP 코드를 아래에 입력합니다.

OTP 를 잃어버렸다면 회원정보 찾기시 해지 되거나,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이메일 인증으로 해지 할수 있습니다.

OTP 해지하기

론건맨 상위 순위 10

  • 1 사라랜스65,880
  • 2 샤논28,482
  • 3 eggmoney28,265
  • 4 기루루26,097
  • 5 바야바25,441
  • 6 폭동25,023
  • 7 dragon24,178
  • 8 라네드23,713
  • 9 저상버스22,979
  • 10 도현21,418

설문조사

론건맨이 부활한것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접속자집계

오늘
631
어제
850
최대
1,047
전체
1,763,421
론건맨 요원은 30,754명입니다